본문 바로가기

성폭력상담소 <나의 장애감수성은?> - 시민감시단 새로고침 카드뉴스

  • 성폭력상담소
  • 작성일시 : 2018-09-19 15:28
  • 조회 : 840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#1

나의 장애감수성?

#2

평소 자주 쓰는 말을 통해 알아 볼까요?

#3

장애우

 #4

×

 #5

장애인이라는 표현이 맞습니다. 장애우의 는 실제 친구관계에서 사용되는 용어로모든 장애인을 관계와 상관없이 친구로 지칭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입니다.

 #6

일반인

정상인

 #7

×

 #8

비장애인이라는 표현이 맞습니다. 장애인을 비정상 혹은 일반적이지 않은 특수한 사람으로 표현하는 것은 장애에 대한 편견이 바탕이 된 잘못된 표현입니다.

 #9

장애를 앓고 있는

 #10

×

#11

장애가 있는 이라는 표현이 맞습니다. 장애는 고칠 수 있는 이 아닙니다. 장애는 여성, 청소년, 성소수자 등 다양한 정체성 중 하나입니다

 #12

지적능력이 떨어지는

의사소통 능력이 부족한

#13

×

 #14

장애인을 무능력한 존재로 표현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입니다. 예를 들어, 지적 능력이 떨어져서 선거 공보물을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 아니라 선거 공보물을 모두가 이해하기 쉽게 만들면 됩니다.

 #15

장애를 극복한

장애를 딛고

 #16

×

 #17

장애는 극복의 대상이 아닙니다. 비장애인 중심의 기준에 맞춰야 하는 것이 아니라 장애인의 다양한 속도와 방식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

 #18

장애인을 배려하는

 #19

×

 #20

배려는 인권의 언어가 아닙니다. 장애인은 특별히 제공하는 혜택, 배려의 대상이 아니라 동등한 시민으로서 권리의 주체입니다.

 #21

나의 장애감수성이 올라가셨나요?

 #22

내가 무심코 사용하는 단어 하나 바꾸는 작은 힘!

우리 사회의 잘못된 편견을 바꾸는 큰 힘으로 연결될 수 있습니다!


  • 주소 :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로 664 대우베네시티 상가 411호 우) 05328
    장애여성공감 대표 : 배복주
  • 전화  02-441-2384 팩스  02-441-2328 이메일  wdc214@gmail.com 후원계좌  우리은행 1005-701-978757 사)장애여성공감
Top